• 최고의 단말기 산업을
  • 선도하는 기업 포유인포텍 입니다.

공지사항

밴사, 대리점 '연쇄 구조조정' 일자리 6,600여개 날아갈 위기
작성자 포유인포텍 작성일 2018.12.11 조회수 274
첨부파일 file

신용카드 결제를 대행하는 밴(VAN)사업자와 카드 전표 수거 등의 주업인 밴대리점도 대규모 구조조정이 불가피 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정부가 신용카드 가맹점 수수료를 낮추면서 밴사와 밴 대리점 실적이 급격히 나빠지고 있어서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1위 밴사인 나이스정보통신의 올 들어 9월까지 영업이익은 288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1.1% 감소했다.

카드 사용액이 늘면서 매출은 작년에 같은 기간에 비해 14.5% 증가했지만, 수익성은 악화된 것이다.

업계 2위인 한국정보통신의 영업이익도 작년 3분기 누적 338억원에서 306억원으로 줄었다.

밴사협의 관계자는 소규모 밴사들을 주심으로 구조조정을 준비하고 있고, 영세 밴 대리점 가운데 일부는 사업을 포기하는 사례까지 나타나고 있다" 며 업계에선 내년에 3만명이 종사하는 밴대리점과 3,000여명이 일하는 밴업체에서만 20% 가량인 6,600개의 일자리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VAN 업계의 수익성이 날로 악화되는 이유는 정부가 추진하는 신용카드 가맹점 수수료 인하 정책 영향이 VAN이나 VAN대리점으로 이어지고 있어서다.

밴사는 카드사와 가맹점 사이에서 신용카드 거래승인, 매출전표 매입, 자금정산 중개등 신용카드 결제를 대행한다. 밴 대리점은 밴사를 대신해 가맹점 계약체결을 중개하거나 전표 수거, 가맹점 모집, 단말기 설치 및 관리 업무등을 한다. 밴사는 결제금액의 일정 비융(가맹점 수수료의 10% 수준)을 수수료로 받아 이 중 일부를 밴 대리점에 지급하고 있다. 가맹점 수수료가 낮아지면 밴 수수료도 떨어지고 밴사와 밴 대리점의 수익성도 악화될 수밖에 없는 구조다.

카드사들이 비용 절감을 위해 밴사를 타깃으로 수수료 인하에 나설 것이란 점도 밴사가 내년 사업이나 인력 계획을 보수적으로 짤 수밖에 없는 원인이 되고 있다.

그에 따라 가맹점 수수료 인하에 입는 손실을 만회하기 위해 카드사들은 밴사 수수료 조정 등으로 대응할 것으로 예상된다.